NEWSLETTER

에어프레미아 뉴스레터

NEWSLETTER

에어프레미아 뉴스레터

여행을 떠나는 기분으로 편안하게 읽을 수 있는 편지를 보내드립니다.

에어프레미아의 이야기, 항공 및 여행 관련 인사이트, 그리고 고객의 선택을 들어보는 설문 등 여러분께 도움이 되는 다양한 내용을 전해드릴게요.

2019WHY WE'RE FLYING #005 I LOVE COFFEE, I LOVE TRAVEL

조회수 298


I LOVE COFFEE, I LOVE TRAVEL

항공기를 이용하는 여행이 늘어나면서, 공항이나 항공편을 이용했던 후기를 직접 듣기도 하고, SNS에서도 많이 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중에서도 기내에서의 경험에 관한 이야기가 많은데요. 좌석에 관한 이야기부터 기내식까지 같은 서비스에 대해서도 다양한 시선을 만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런 다양함이 오해와 소문을 만들어내기도 하는데, 이번에는 항공기에서 마시는 커피에 관한 이야기를 나눠보려고 합니다. 

커피 만드는 물은 관리하기 나름이에요 ☕️

기내에서 마시는 커피는 항공 경험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기 시작하면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주제인데요, 한동안 이 커피의 품질을 이야기하는 일이 많았던 이유에서인지 커피 한 잔에 대해서도 각각 다른 의견이 있습니다. 그중에서도 커피를 만드는 물의 품질이 이야기의 중심이 되는데요. 

항공기에서 사용되는 물은 같은 물탱크에 담겨서 이용되는데, 이 물이 항공기 전반에 사용되다 보니 오해가 생긴 것이죠. 그래서 우리가 직접 마시는 물이 얼마나 깨끗하게 관리되는지 직접 정비사님에게 이야기를 들어보았습니다.

“물탱크는 주기적으로 소독하고 관리합니다. 깨끗한 물에 관해서는 걱정하지 않아도 됩니다!”

덧붙여 커피를 만드는 주전자도 (당연히) 깨끗한 것으로 교체하면서 사용하기 때문에, 의심하지 않고 편하게 마셔도 됩니다. (물론 좋은 원두를 쓰는 커피는 더 맛있겠죠. 😃)

커피 한 잔에는 원두와 물, 그리고 ‘환경’도 중요해요 🌻

기내에서 마시는 커피가 지상에서만큼 맛있지 않다는 경험은 많은 분들이 공감하실 텐데요. 그 이유가 물에서만 시작되는 것은 아닙니다. 10km 상공에서 물을 끓이면 지상과는 기압이 달라서 물이 더 낮은 온도에서 끓게 됩니다. 그래서 커피도 일부만 추출되는 것이죠. 게다가 건조한 환경과 기압으로 인해 우리의 미각도 약해진다고 하니, 지상에서만큼 맛을 충분히 느끼기도 어렵습니다. 커피 입장에서는 충분히 실력을 발휘하지 못하니 아쉬울 수도 있겠네요.

그렇다면 항공기의 환경을 고려하여 최적의 맛을 느낄 수 있도록 만들어지는 커피가 있다면 어떨까요? 기내 환경을 가장 잘 아는 항공 전문가와 원두만 봐도 맛을 알아볼 수 있는 커피 전문가가 만나서 맛과 멋을 모두 담은 커피 한 잔을 만들어내는 것이죠. 바리스타가 직접 커피를 만들어주는 항공편도 있지만, 아직 보편적으로 만날 수 있는 서비스는 아닌 것 같습니다.  

커피는 피해야 한다는 소문이 아니라 여기가 커피 맛집이라는 소문이 날 수 있는 항공편이 더 많아지는 날도 곧 오지 않을까 기대합니다.

✌ 에어프레미아가 주목한 이번주 뉴스
기내에 탑승하고 나면 좌석 위 짐 보관함의 공간이 부족해 곤란한 경우가 있죠. 미국 내에서는 이런 경우가 흔해 승객간 눈치싸움도 꽤 많이 일어나고 있나 봅니다. 바로 이런 케이스를 이용해 소위 구독 모델 상품도 나오고 있거든요. 

델타 항공은 지난주 수요일(10월 16일) 연간 59달러를 지급하면 비행 시마다 우선 탑승(델타의 탑승 정책상 그룹 1에 속함)이 가능한 상품을 내놓았습니다. (논란을 의식한 듯) 직접적으로 짐칸 제공을 위한 상품이라고 언급된 내용은 없지만, 현지에서의 해석은 짐칸 확보를 원하는 고객을 위한 상품이라는 것입니다. 

유나이티드 항공은 이미 성공적으로 이코노미 플러스 클래스의 레그룸이 넓은 좌석 예약 구독 모델(연간 599달러)을 적용하고 있는데요. 최근 여러 항공사에서는 체크인 수하물, 기내 인터넷 등에 대한 구독 상품도 등장하고 있습니다. 항공 서비스의 영역에서도 다양한 산업에서 자리 잡고 있는 구독 모델 도입이 활발히 일어날지 지켜볼 일인 것 같습니다. 
💌 에어프레미아 소식
2019 JTBC 서울마라톤에 에어프레미아도 참여합니다 🏃
달리기 혹시 좋아하시나요? 저희는 하늘을 날 계획을 세우고 있지만 달리기도 정말 좋아합니다. 특히나 요즘 같은 가을날은 달리고자 하는 마음을 더 크게 자극하는데요. 그래서 에어프레미아도 11월 3일(일)에 열리는 2019 JTBC 서울마라톤에 (로고 스폰서로) 참여하기로 했습니다. 혹 이번 마라톤에 참여가 예정되어 있다면 달리시며 반가운 마음으로 에어프레미아 로고를 맞이해 주세요. 😉

💬 의견이 필요해요! 딱 1분이면 됩니다
이번 주는 바로 커피 이야기입니다. 😙 

기내에서도 향 좋고, 맛 좋은, 내 기호에 맞는 커피를 드시고 싶다는 생각을 해보신 적 있나요? 좋은 커피 즉, 내가 평소에 즐기는 좋아하는 브랜드 커피를 기내에서 구매할 수 있다면 어떨까요?

좌석에 안착해 좋은 커피 한 잔의 여유를 즐기고 싶은 마음이 있다. 
vs 
도착해서 마시면 되지. 기내에서까지 구매할 마음은 없다.

기본 음료는 제공된다는 가정하에 추가로 좋은 서비스를 구매할 선택권이 주어진다면 어떨까요? 여러분의 마음을 알려주세요. 💖

👉 지난 뉴스레터 설문 결과를 공개합니다! (기내 엔터테인먼트 콘텐츠 vs 개인 휴대기기 저장 콘텐츠)  

지난주 설문은 저희로서도 쉽게 예상을 할 수 없다고 생각을 했는데요. 들어오는 결과와 의견을 계속 흥미롭게 지켜보게 되었습니다. 최근엔 여러 채널을 통해 확보할 수 있는 콘텐츠가 워낙 많고, 또 편리하게 접근할 수 있다 보니 기내에서 즐기고자 하는 콘텐츠에 대한 의견도 최근의 세태를 얼마나 반영할지 두근두근했거든요. 😆

결과는 기내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제공되는 최신 영화 등의 콘텐츠로 충분하다는 분들이 많았습니다. 다만, 개인 휴대기기 저장 콘텐츠 44% 득표의 결과는 최근의 트렌드를 반영한 결과라고도 생각됩니다. (이번엔 360명이 넘는 독자께서 참여해 주셨습니다!) 여러 독자께서 중요한 포인트를 짚어주시는 의견도 이렇게 건네주셨고요.

"기내 엔터테인먼트가 승객 입장에선 선택의 이유 중 하나입니다.", "여행의 묘미는 새로움을 접하는 것이기도 한대, (기내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제 취향의 영상이나 음악이 아닌 여러 다른 콘텐츠를 접하고 싶습니다."

"예전에는 기내 엔터테인먼트만 즐겼다면, 점차 선호하는 영상 콘텐츠, 음악, 게임을 다운받아와 즐기는 쪽으로 변하게 된 것 같아요. 디바이스의 발전과 구독 서비스가 늘어날수록 과거보다 다운을 받아 보는 것이 유용해진 탓이겠지요." 

흐름을 짚고 앞을 내다보는 서비스를 기획하되 놓쳐서는 안 될 사항들도 잘 챙겨 나가는 것이 저희의 역할입니다. 주신 의견 귀중히 새기고 반영하겠습니다. 

P.S. 이번 주는 추가 의견을 통해 많은 응원 메시지도 받았는데요. 이렇게 건네주시는 의견 저희에게는 큰 힘과 응원이 됩니다. 좋은 의견과 질문 건네드릴 수 있도록 꾸준히 노력하겠습니다. 늘 고맙습니다.

"앞으로도 지금처럼 잠재고객에게 질문하며 서비스를 다듬어 가는 것은 친근함을 안길 수 있는 좋은 방향이라고 생각합니다. 항상 좋은 의견들과 질문 감사합니다." 

문의 및 파트너 제안

contact@airpremia.com


취재 및 인터뷰

press@airpremia.com

에어프레미아(주) Air Premia Inc.   |  대표 김세영, 심주엽

서울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8길 31, 10층 (여의도동, SK증권) 

ⓒ 2018  Air Premia Inc. All Rights Reserved.


에어프레미아(주) Air Premia Inc.   |  대표 김세영, 심주엽

서울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8길 31, 10층 (여의도동, SK증권)


문의 및 파트너 제안

contact@airpremia.com


취재 및 인터뷰

press@airpremia.com

ⓒ 2018  Air Premia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