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LETTER

에어프레미아 뉴스레터

NEWSLETTER

에어프레미아 뉴스레터

여행을 떠나는 기분으로 편안하게 읽을 수 있는 편지를 보내드립니다.

에어프레미아의 이야기, 항공 및 여행 관련 인사이트, 그리고 고객의 선택을 들어보는 설문 등 여러분께 도움이 되는 다양한 내용을 전해드릴게요.

2019WHY WE'RE FLYING #003 가시는 목적지까지 편안하게 모시겠습니다

조회수 280


가시는 목적지까지 편안하게 모시겠습니다.

항공편을 선택할 때 여러 가지를 고민하게 되는데, 좌석은 그중 몇 번째인가요? 출도착 시간은 언제인지, 기내 서비스는 어떤지, 그리고 마일리지와 가격 등 생각하게 되는 항목이 정말 많습니다. 목적지와 일정이 정해지면 가격이 제일 저렴한 항공권을 검색해서 구매하는 경우도 있고, 마일리지나 기내서비스를 고려해서 항공사를 선택하기도 하고요. 그렇다면 많은 고려 사항 중 내가 타는 좌석의 편안함에 대해 우리는 얼마나 생각할까요?
 
좋은 것을 선택하고 더 집중하기로 했습니다. 👍

공항에서의 시간보다 기내에 있는 시간이 더 길고, 비행 경험이라는 것은 탑승자가 좌석에 앉아있는 시간이 절대적으로 길다는 어쩌면 당연한 명제를 근거로, 에어프레미아는 좌석의 편안함에 집중하기로 했습니다. 그래서 35인치 이코노미 좌석을 생각해 냈죠. 35인치 좌석 간격이면, 키가 190cm인 분도 앞 좌석에 무릎이 닿지 않습니다. 그러고보니 29인치 좌석을 처음 만나고 복도를 침범할 수밖에 없다며 사진을 찍어 보내줬던 친구가 생각이 나네요.*
대형 항공사와 저비용 항공사 등 다양한 형태의 항공사가 있는 만큼 더 좋은 항공 경험을 위한 좌석도 다양해졌습니다. 이코노미 클래스는 29인치부터 34인치까지 다양한데, 이 거리는 앞 좌석에 무릎이 닿을 때도 있고, 가방을 내려놓아도 여유로울 만큼의 간격이 되기도 합니다. 
  
혹시나 뒷좌석 승객이 불편하지 않을까 의자를 편히 넘겨보지 못했던 적 있지 않으신가요? 반대로 갑작스럽게 나에게 돌진해오는 앞 좌석 승객의 의자 때문에 당황한 적은 없으신가요? 35인치의 에어프레미아에서는 이런 걱정은 이제 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등받이를 최대한으로 넘겨도 뒷자리 승객은 큰 불편함 없이 영화를 보고 기내식도 먹을 수 있거든요!

하지만 간격이 더 넓어졌기 때문에, 항공기의 정해진 공간 안에 들어가는 좌석 수는 당연히 더 적습니다. 그래서 35인치 이코노미를 소개했을 때 받은 질문들은 ‘그런데도 운영이 가능한가요?’였습니다. 탑승하는 승객 수도 같은 기종을 운영하는 다른 항공사에 비해 적고, 요금도 대형항공사의 80~90% 수준이라고 하는데, 어떻게 에어프레미아는 걱정 없이 운영될 수 있을까요?

너가 있기에. 꿈의 항공기 보잉(Boeing) 787-9 ✨

우선 항공사의 필수 자산인 항공기부터 생각했습니다. 에어프레미아가 운행할 보잉 787-9 항공기는 운영의 효율성과 쾌적한 환경으로 잘 알려진 항공기인데요. 그래서 이름도 꿈의 항공기라는 뜻을 담은 ‘Dreamliner’ 입니다. 

철판과 나사 대신 복합소재를 사용한 항공기는 연료 효율이 더 높아져 훨씬 더 멀리 날아갈 수 있습니다. 중장거리 항공사인 에어프레미아에게는 최적의 항공기이죠. 장거리 노선에서도 승객이 쾌적한 환경에서 항공 여행을 할 수 있도록 넓은 공간감을 제공하며 적절한 습도 유지가 가능합니다.

그리고 한가지 기종으로만 운영하기 때문에 정비를 비롯한 관리 측면에서도 더 효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습니다. 모든 항공기가 같은 구조로 되어 있어서, 더 정확하고 더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도 있고요. (참고: [Journal] 에어프레미아와 꿈의 항공기 보잉 787-9)

좋은 항공기 + 새로운 생각 = 새롭고 좋은 비행 경험 ✈️

비즈니스도 아니고, 이코노미도 아닌, 프리미엄 이코노미에 대해 들어보셨나요? 비즈니스 클래스보다 합리적인 가격으로 더 편안한 여행 경험을 누릴 수 있는 좌석입니다. 저도 얼마 전 출장을 다녀오면서 프리미엄 이코노미 클래스를 경험할 수 있었는데요. 마치 비즈니스 클래스처럼 먼저 탑승할 수 있다는 점에서부터 일단 기분이 좋았고, 앞뒤 좌우 넓은 좌석에 너무 만족했던 기억이 납니다. 

옆자리 승객과 부딪힐까 걱정하지 않아도 되고, 자리를 비켜달라고 미안한 부탁을 하지 않아도 화장실에 다녀올 수 있었거든요. (너무 만족했던 부분!) 10시간이 넘는 장거리 비행이라면 더 풍성한 간식도 만날 수 있죠!

이런 만족스러운 경험을 여러분과 함께하기 위해, 에어프레미아도 프리미엄 이코노미 클래스를 탄탄하게 준비하고 있습니다. 35인치 이코노미 좌석으로도 편안함을 누릴 수 있지만, 우리나라에 처음 소개하는 42인치 프리미엄 이코노미 클래스는 편안한 좌석은 물론이고 프리미엄이라는 이름에 걸맞은 새로운 서비스를 보여드릴 예정입니다. 

여행의 시작과 끝을 채울 항공 경험이 편안함과 품격있는 서비스로 기억될 수 있도록 저희 프레미안은 모든 여정을 미리 계획해보고 있습니다. 그 계획을 되짚어보며 빼놓은 순간은 없는지 생각해보는 시간을 반복하고 있고요. 새로운 항공기와 새로운 클래스로 보여드릴 격이 다른 항공 경험을 빨리 여러분과 나누고 싶습니다. 😘

✌ 에어프레미아가 주목한 이번주 뉴스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여행사 중 하나이자, 유럽을 기반으로 대표적인 여행 패키지를 운용했던 토마스 쿡(Thomas Cook) 파산의 영향에 대한 분석은 세계 여행 업계에서 현재 뜨거운 감자입니다.

그중 주목되는 소식은 단연 "과연 패키지여행의 미래는 있는가?"인데요. 소비자 행동 변화로 인해 시장이 급변함에 따라 시장의 축소는 당연하다는 의견과 독일, 영국 등 전통적인 유럽 시장에서는 여전히 패키지 여행의 수요가 탄탄하다는 분석 결과 등이 맞서고 있습니다.

경향과 유행은 늘 변하고 있지만, 언제가 꼭 다시 돌아오기도 하더라고요. 지금의 레트로 열풍처럼 말이죠. 하지만, 변화에도 늘 대응해 나가면서 비즈니스를 이끌어야지만 지속하는 좋은 기업이 되겠지요. 

이번에 소개해 드리는 이야기는 외신 기사이지만, 좋은 분석을 담은 내용 살펴보시고 인사이트 얻어가신다면 좋겠습니다.   

💬 의견이 필요해요! 딱 1분이면 됩니다
요즘 많은 외국 항공사는 기내 인터넷 사용이 가능하게 되었습니다. 일정 금액으로 판매가 되는 서비스이기도 합니다. 만약, 일정 가치를 지불하고 기내에서 인터넷을 할 수 있다면 여러분은 어떠신가요? 

난 기내에서도 인터넷 쓰고 싶다. 구매 한다. vs 비행 시까지 인터넷 하기 싫다. 구매 안 한다.  

(유의사항: '기내 인터넷'은 항공사에서 제공하는 엔터테인먼트 콘텐츠 탑재 스트리밍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이 아닌 말 그대로 '월드와이드웹(www.)'을 사용하는 것입니다) 

매번 같은 생각일 수는 없지만, 그래도 본인의 경향성을 생각해서 알려주세요! 😌

👉 지난 뉴스레터 설문 결과를 공개합니다! (마일리지 적립 한다 vs 안 한다)  

이제 두 번째지만 매번 예상과는 다른 결과가 나오고 있습니다. 마일리지 적립 무조건 한다 62.45% vs 마일리지 적립 안 한다(메리트를 느끼지 못한다) 33.72% 라는 결과는 적립을 한다는 결과가 대부분일 것이라는 저희의 예상을 보기 좋게 비껴갔습니다. 

이번에는 260명이 넘는 분들께서 설문에 참여해 주셨는데요. (고맙습니다!) 소중한 기타 의견을 남겨주신 구독자분들도 계십니다. "마일리지 이외에 고객들이 느낄 수 있는 직감적인 혜택이 제공된다면 더 좋겠다.", "실질적으로 사용할 기회가 많았으면 좋겠다." 등의 좋은 의견을 전해주셨습니다. 한분 한분 의견 소중히 에어프레미아가 세워나가는 방향성에도 참고하겠습니다. 

예상을 빗나가는 결과가 나오니 저희는 반갑기도 합니다. 면밀한 조사를 통해 세심하게 서비스를 준비해야 한다는 생각도 하게 되어서요. 앞으로도 소중한 의견 잘 부탁드립니다!

P.S. 이제 아시죠? 이번 주 설문 결과는 역시 다음 뉴스레터에서 공개합니다. 😉

문의 및 파트너 제안

contact@airpremia.com


취재 및 인터뷰

press@airpremia.com

에어프레미아(주) Air Premia Inc.   |  대표 김세영, 심주엽

서울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8길 31, 10층 (여의도동, SK증권) 

ⓒ 2018  Air Premia Inc. All Rights Reserved.


에어프레미아(주) Air Premia Inc.   |  대표 김세영, 심주엽

서울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8길 31, 10층 (여의도동, SK증권)


문의 및 파트너 제안

contact@airpremia.com


취재 및 인터뷰

press@airpremia.com

ⓒ 2018  Air Premia Inc. All Rights Reserved.